그래.
그렇게
떠나자.

그래
그렇게

낯선 기억이
날이 선
조그마한
비명거리조차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