비처럼
음악처럼

그렇게
가녀리던

기억은

조금씩 흐르고 흘러
당신에게 스며듭니다.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