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다와 바다

저 넓은 구름 섬 뒤 편에 놓인
비내음 섞은 울음덩어리
하루 종일
어느 누군가를 향한
그리움 가득한 생각으로
나는 바다와 바다 사이를 거닌다.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