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람이 분다

바람 곁에 머무는 사람의 향내가
가벼우이 스치운다

바람과 바람
짙은 눈물 사이로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