봄이 분다.
바람이 온다.
그리고
가벼이
낯선 발걸음이 내딛듯

그렇게
다시 봄이 온다.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