혹시라도
그 사람에게 닿을 수 있는
바람과 공기와 빛이 있다면

나는 내일을 또 다시 꿈구며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