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느 지고 지순한 여름.
그 어떤 하루를 기억합니다.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