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olidarity
강강술래


달빛과 공간에 대한 기억.
흐르고 흘러
그렇게 님을 향한
울음 곁에 머물다.

안무 이현주